1page

§ 2020년 표어 §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느 2:17, 엡 5:26-27) † 행 동 지 침 † 1. 약속의 말씀 위에 갱신되는 서울교회 2. 믿음의 계대 이루어 미래를 열어가는 우리 교회 3. 성경 권위와 충분성을 믿고 개인, 가정, 사회의 변혁을 이루는 주님의 교회 제 1475 호 1991년 11월 24일 창간 2020년 5 월 24 일 § 교 회 목 표 § 1. 천국시민양성 2. 만민에게 전도 3. 빈약한 자 구제 "네가 믿으면 하나님의 영광을 보리라" (요한복음 11장 40절) 발행처 : 대한예수교장로회 서울교회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51 길 7 전화:(02)558-1106 팩스 : (02) 558-2107 http: www.iseoulchurch.or.kr 요한복음 강해 이종윤 원로목사 2. 세례 요한의 증언 세례 요한의 증언을 통해서 우리는 세례 요한 이 얼마나 겸손한 사람인지를 보게 됩니다. 그 는 자기의 분수를 지킨 사람입니다. 자기가 누구 인지를 아는 사람입니다. 옆에 있는 제자들이 세 례 요한을 충동했지만 그는 저열한 아첨자들을 향하여 왜 자신이 예수님을 높이고 어째서 사람 들이 예수님을 따라가는지 그 이유를 세 가지로 증언하면서 제자들에게 경고하고 있습니다. (1) 하늘에서 오신 분 “요한이 대답하여 이르되 만일 하늘에서 주 신 바 아니면 사람이 아무 것도 받을 수 없느니 라”(요 3:27) 예수님이 하늘로부터 오신 분이기 때문에 사 람들이 그를 따른다는 것이 요한의 첫 번째 논 지(증언)입니다(요 3:13). 예수님은 하늘로부터 오신 분입니다. 그러므 로 하늘로부터 오신 분을 시기하고 그분과 견주 어서는 안 됩니다. 하나님과 비교하지 마십시오. 세례 요한도 하나님이 보내신 자임에 틀림없습 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하나님 자신으로서 원천 적으로 하늘에 계신 분이시고 세례 요한은 피조 물로서 보냄을 받은 자로서 전혀 비교할 수 없 습니다. 옆에서 제자들은 세례 요한의 마음을 충 동질했지만 그는 아주 초연하게 자기 사명에만 충실했습니다. 우리에게는 하나님이 주신 은사가 있기 때문 에 받은 은사대로만 하나님 앞에서 충성하면 됩 니다. (2) 예수님은 그리스도 “내가 말한 바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요 그의 앞에 보내심을 받은 자라고 한 것을 증언할 자 는 너희니라”(요 3:28)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고 그 분을 증거하러 왔 다는 것이 세례 요한의 두 번째 증언입니다. 자 기는 그리스도의 예언자로서 그리스도가 흥하 는 것은 자기 예언의 성취로서 기뻐해야 할 일 이라고 제자들에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는 자 기 일에 충실한 사람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자신 의 위치를 지키는 것이 정말 중요합니다. 위치를 상실할 때 흔들리기 시작합니다. 세례 요한은 자 기의 위치를 지킨 참으로 훌륭한 사도입니다. (3) 예수님은 신랑 “신부를 취하는 자는 신랑이나 서서 신랑의 음성을 듣는 친구가 크게 기뻐하나니 나는 이러 한 기쁨으로 충만하였노라”(요 3:29). 세례 요한은 자기 동일성을 주장합니다. “나 는 신랑의 친구입니다.” 자기가 누구인지 아는 사람입니다. 자기 분수를 아는 사람입니다. 세상 에 가장 불쌍한 사람은 자신이 누구인지 모르는 사람입니다. 세례 요한은 자기는 신랑이 아니고 신랑의 ‘친구’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신부는 신자요, 신 랑은 그리스도요, 신랑의 친구는 신자(불신자) 를 그리스도에게로 인도하는 모든 전파자를 말 합니다. 신랑의 음성을 듣는 것, 이것이 신랑 친구의 숭고한 기쁨입니다. 세례 요한의 이와 같은 기쁨 은 그가 복중에 있을 때부터 시작된 것입니다. 어머니 뱃속에 있을 때부터 마리아의 복중에 있 는 예수님을 보고 기뻐 뛰었습니다(눅 1:44). 이 사람이 세례 요한입니다. 세례 요한은 예수님이 잘되는 것을 보고서 기뻐 어쩔 줄을 몰랐습니다. (4) 그는 흥하고 나는 쇠하리라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하니라”(요 3:30) ‘흥한다’는 ‘증가한다’는 말입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이 자꾸 늘어나는 것을 말합니다. 세례를 받으러 오는 사람이 자꾸 늘어나는 것을 말합니 다. 한편 ‘나는 망해야 된다’는 감소한다는 말입 니다. 요한은 자기 제자들을 예수님께 보냄으로 써 자기는 쇠해지고 예수님은 흥하게 하였습니 다. 요한은 축소되고 예수님은 증대되었고, 마지 막에는 악랄한 헤롯의 칼날에 목을 잘리는 죽음 까지 당하였습니다. 요한 칼빈 선생님은 “나를 위해서는 비석을 세우지 말라”고 했습니다. 그 위대한 사람의 무 덤을 아는 사람이 없는 것은 “나는 망해야겠고 그는 흥하여야 되겠다”고 한 세례 요한의 위대 한 신앙에 기초한 말씀입니다. 태양이 높이 떠오를 때에 불완전한 종교가들 은 그 앞에서 쇠잔해져야 됩니다. 사람이 군림해 서는 안 됩니다. 그러나 세상에서 종교 지도자들 이 군림하기 시작했습니다. 어거스틴은 기독교 인들은 첫째도 겸손, 둘째도 겸손, 셋째도 겸손 해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진정한 겸손은 외형적 이 아니라 자기의 분수를 아는 것입니다. ‘겸손’ 은 다른 사람이 잘 될 때에 박수 쳐주고, 칭찬해 주고, 즐거워해 주고, 기뻐해 주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서 세례 요한과 같이 자기의 분수 를 알고 주님을 위해 몸과 마음을 바치는 저와 여러분이 되시기를 소원합니다. 겸손한 증거자 세례 요한 II (요 3:22-30)
1page

겸손한 증거자 세례 요한 I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