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age

② 2020년 1 월 5 일 임상헌 장로 (당회서기 기획위원장) 이계홍 장로 (교육위원장 전도위원장) 올해 우리 교회 표어는 총회주제처럼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느 2:17,엡 5:26-27)입니다. 본문인 느헤미야 말씀은 ‘우리가 당한 곤경은 너희도 보고 있는 바 라. 예루살렘이 황폐하고 성문이 불탔으니 자, 예루살렘 성을 건축하여 다시 수치를 당하지 말자’이고, 에베소서 말씀은 ‘이는 곧 물로 씻어 말씀으로 깨끗하게 하사 거룩 하게 하시고 자기 앞에 영광스러운 교회로 세우사 티나 주름 잡힌 것이나 이런 것들이 없이 거룩하고 흠이 없게 하려 하심이라’입 니다 이는 우리에게 오직 말씀으로 준비하여 황폐해진 교회와 불탄 성문을 다시 깨끗하 고 거룩하게 수축하라는 하나님의 준엄한 명령이고 위로의 권면이 아닐까요. 지난 4년 여 기나긴 분쟁으로 지치고 상 한 심령들이 영원하신 하나님의 말씀으로 새롭게 되고 생명 다하여 지켜온 내 사랑 서울교회가 더욱 아름답게 재건될 것을 굳 게 믿습니다. 약속의 말씀 위에 갱신되고, 믿음의 계 대를 이루어 미래를 열어가며, 성경권위와 충분성을 믿고 개인, 가정, 사회의 변혁을 이루는 주님의 교회로 거듭 태어나기를 간 절히 소원합니다. 특별히 지난 한 해 우리는 정말 하나님 의 시간표에 따라 하나하나 꼭 필요한 때에 꼭 필요한 것들을 허락 받으며 교회회복을 위한 힘찬 발걸음을 묵묵히 인내하며 걸어 왔습니다. 이제 교회의 거룩하고도 온전한 회복을 기대하며 기다 리며 힘써 기도할 때입니다. 기도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또 본격적인 교회 재건의 시기에 함께 동역할 일꾼이 심히 부족합니다. 지난 해 신년인사로 드렸던 부탁말씀을 다시 반복하고 싶습니다. ‘주여 내가 여기 있사오니 나를 부르소 서’라는 고백과 헌신으로, 그리하여 곧 다 가올 교회회복의 때에 그 어느 누구 한분도 예외 없이 그 길에 기꺼이 동참하였다고 함 께 손뼉 맞대어 크게 기뻐하며, 하나님 앞 에서 영광스러운 사명의 완수자로 길이 기 억되실 수 있는 한 해가 되기를 간절히 소 원합니다. 서울교회 교육목표는 천국시민양성입 니다. 주를 섬기는 자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천국시민을 양성하기 위하여 교회학 교가 영아부에서 소망부에 이르기까지 눈 높이에 맞는 교육프로그램과 교역자와 교 사들이 열과 성을 다하여 가르칠 것입니다. 어느 때보다 금년에는 말씀으로 새로워 지는 교회라는 표어에 맞추어 새로운 미래 를 열어가는 중요한 출발점에서 하나님의 말씀과 세상의 가치관에 뒤섞이지 아니하 고 거듭난 인간, 성숙한 신자가 되어 믿음 의 계대를 이어가는 천국시민으로 교육하 는 교사재교육을 하고 교사들이 그리스도 의 사랑으로 충족하여 먼저 신행일치의 본 을 보이며 구체적이고 철저히 준비하여 헌 신과 희생으로 전도하는 삶의 훈련을 요구 할 것입니다. 또한 서울교회에는 선교회와 전도회가 연령별로 구성 되어 있습니다. 올 해에는 선 교회와 전도회가 전도와 구제를 우선하는 목표로 삼고 나갈 것입니다. 교회가 말씀으로 회복되어 하나님 나라 를 확장하는 전도의 열기가 다시 일어나 올 연말에는 전도의 열매를 주님께 드리는 한 해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차도훈 장로 (예배위원장 관리위원장) 2019년은 우리에게 잊지 못 할 아픔과 더불어 신실하신 하나님의 손길이 서울교 회를 회복의 길로 인도하여 주시는 꿈 같은 은혜를 덧입은 한 해였습니다. 우리 서울교회는 예배를 가장 중요하고, 가장 긴급하며, 가장 영광스러운 것으로 여 기고, 최고의 정성과 최선의 방법으로 하나 님께서 기뻐하시는 예배를 드리기 위하여 힘써 왔습니다. 영과 진리로 드리는 예배는 구원받은 성 도의 감사와 기쁨이요, 은혜와 고백의 향연 으로 예배를 통하여 하나님을 만나며, 거룩 한 성도 됨과 하나님의 자녀 됨을 특권으로 확인하는 은혜와 복을 누리게 되는 복된 자 리, 복된 시간들이 될 수 있도록 협력하여 주시기를 소원합니다. 교회가 분란을 겪으면서 예배의 감격과 예배 처소의 소중함을 몸으로 체험하면서 그 동안 우리가 당연한 듯 누리고 있었던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요, 감사의 제목들 이었습니다.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요, 부르심 을 받은 성도들은 몸을 이루는 지체들입니 다. 따라서 교회는 예수님의 몸 된 지체임 을 믿는 성도들이 모여 예배를 드리고, 성 경말씀을 배우고, 가르치고, 서로 교제와 봉사를 하는 곳이요, 위로와 배려가 필요한 곳입니다. 그러나 올해도 1층 만을 사용 할 수 밖 에 없는 안타까운 상황 가운데 유아부로부 터 각 교육부서의 예배와 섬김을 위한 봉사 부서에 이르기까지 좁은 공간에서 시간을 나누어 쓰며 빠른 교회의 온전한 회복을 간 절히 바라고 기도하고 있지만 주님이 허락 하시는 그 때까지는 효율적인 장소의 이용 을 위하여 서로 서로 이해하려는 마음과 함 께 다음 시간 을 기다리는 부서가 쾌적한 환 경에서 예배를 드리고 교육과 교제를 할 수 있도록 정리정돈과 청결한 장소를 위한 청 소 등 배려하는 마음들이 더 없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교회의 머리가 되시는 주님의 말씀과 지 혜로 움직이는 지체가 아니라 각 지체가 자 기 소견대로 따로 따로 움직인다면 얽히고, 부딪히며, 소리가 날 수 밖에 없습니다. 다른 누군가가 해주길 바라고, 기다리 며, 지적하고, 시키려고 하는 주인 노릇이 아닌 내가 먼저 자원하는 마음으로 앞장서 서 솔선수범하는 청지기 의식이 절실히 요 구되는 때입니다. 2020년 한 해 동안 주님의 몸 된 교회를 사랑하시는 성도들의 마음만큼 섬기고, 보 살피는 일에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부탁 드립니다. 2020 위원장들에게 듣는다 예배가 회복되고,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 말씀으로 새로워지는 교회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는 교육
2page

2020 위원장들에게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