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page

손태옥은 전남 해남군(海南郡) 해남읍(海南邑) 장날 만세시위를 벌였다. 손태옥은 동지들과 연락하여 1919년 4월 11일 만세운동을 펼치기로 결정하고 태극기 800여 개와 당목으로 대형 태극기 6개를 만들었다. 손태옥·김동훈(金東勳)·안정석(安正錫)·안유석(安儒錫) 등은 4월 1일 이형춘(李亨春)·안창석(安昌錫)·김영배(金永培)·천석균(千錫均) 등과 연락하여 4월 11일 거사하기로 결정하고 동지를 규합하며 준비를 해나갔다. 손태옥과 남상권·안창석 등은 김동훈 집에서 태극기 800여 개와 당목(唐木)으로 대형 태극기 6개를 만들었다. 거사 당일 태극기를 해남로(海南路)로 운반한 다음 큰 태극기를 높이 들어 신호하면서 대한독립만세를 소리 높여 불렀다. 시장 안의 군중들은 약속한 듯이 모두 만세의 함성을 울리고 시위를 벌였다. 손태옥은 체포되어 1919년 4월 19일 광주지방법원에서 태(笞) 90도(度)를 받았다. 정부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06년에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출처 : 보훈처 공훈록
130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