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page

노근리 사건 희생자 위령탑 - "평화.화합.추모의 비(碑)"를 제막하면서 노근리사건은 한국전쟁 초기인 1950년 7월 25일부터 7월 29일까지 5일간 참전 미군에 의해 충청북도 영동군 영동읍 하가리 및 황간면 노근리의 경부선 철도 및 쌍굴일대에서 발생했다. 사건 당시 미 공군기에 의한 공중폭격과 미 제1기병사단 소속 미군들의 무차별적인 기관총 및 소총사격에 의한 무고한 양민들이 영문도 모른채 죽어갔다. 한국정부는 2008년 12월 12일, 사망 150명, 행방불명 13명, 후유장해 63명 등 총 226명을 희생자로 결정했다. 그러나 사건 직후의 신문기사에는 400명이 희생되었다는 기록이 있을 만큼 귀중한 생명들이 많이 희생된 역사적인 사건이다. 노근리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사건해결을 위한 첫 시도는 1960년 10월, 이 사건으로 어린 아들과 딸을 잃은 정은용이 앞장서서 정구헌 등 유가족 수 명이 연명을 받아 서울에 소재하는 주한미군 소청사무소에 공식사과와 손해배상을 소청하면서 시작되었다. 1960년, 5.16군사구데타로 군사정권이 들어서자 노근리사건에 대해 말조차 꺼내기 어려운 세상이 되었다. 그러나 정은용은 1975년 노근리 사건에 관한 중편소설을 발표하였고, 그 뒤에도 10여 년간 준비한 끝에 1994년 4월, '그대, 우리의 아픔을 아는가'라는 장편 실화소설을 출간하였다. 이 소설이 출간되자 정은용의 아들 정구도가 나서서 내외신 언론기관을 방문하여 취재요청을 함으로써 노근리사건의 전모가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를 계기로 1994년 6월, 정은용이 앞장서고 서정구, 양해찬, 정구도, 정구호등 5명이 참여한 '노근리사건 미군 양임학살대책위원회'가 결성되기에 이르렀다. 대책위는 1994년 7월 7일, 김영삼 대통령과 국회의장, 정당대표들에게 사건해결을 위해 진정서를 제출하는 등 본격적인 진상규명활동에 착수했다. 1994년 10월 5일, 정은용 위원장을 비롯한 5명의 대책위원들이 주한 미국대사관을 직접 방문하여 클린턴대통령에게 보내는 진정서를 제출하였다. 이후에도 한.미 양국대통령, 미 상.하원의장등에게 사과와 손해배상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20여 차례나 보냈다. 또 영동군의원이기도 했던 양해찬의 제안으로 1997년 12월 29일, 한.미 양국정부 측에 '노근리 학살사건에 대한 사과와 손해배상을 촉구하는 건의문'이 영동군 의회에서 의결되기도 했다. 그리고 1999년, 2000년에는 대책위원들이 미국으로 3차례나 건너가 클리블랜드, 워싱턴, 필라델피아, 로스엔젤레스 등을 방문하였는데 방미 기간중에 미 국방부를 방문하여 고위관료와 면담하였고, 세계 언론의 중심인 워싱턴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기자회견을 가졌으며, 미국의 노근리사건 변호인단과 만나서 사건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전개하였다. 한편 대책위 정구도 기획위원은 사건해결의 결정적 증거확보를 위해 문서자료를 찾아 나섰고, 학술논문을 발표하는 등 연구에 매진했다. 마침내 1994년 8월, 노근리사건 발생 직후에 학살사건현장을 취재한 르포기사를 찾아냈고, 이후에도 사건의 이슈화를 위하여 관련문서들을 꾸준히 발굴하여 서울의 내외신 언론기관에 제공함으로써 취재가 이루어지곤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마련된 언론사의 취재요청에 정구호, 양해찬등은 피해증언을 수백차례나 해야했다. 이러한 노력 끝에 1998년 4월, AP통신이 본격적인 취재를 시작했고 1999년 9월말, 드디어 노근리사건을 상세히 보도했다. 이때부터 노근리사건은 국제적인 이슈로 급부상했고, 국내외에서 정확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여론이 비등해지자 한미양국은 1999년 10월, 진상조사를 착수하게 되었다. AP보도 이후 대책위는 2차례의 조직개편이 이루어져서 정구헌, 배수용, 한금동, 정신웅등이 임원으로 추가되는 등 조직이 대폭 확대되었다. 2000년 4월, 대책위는 스티븐 보스워스 주한 미 대사를 면담하여 진상조사를 조속히 완료해 줄것을 강력히 요청하기도 하였다. 1년 3개월간의 진상조사를 마친 후 2001년 1월 10일, 마침내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노근리사건 피해자와 한국민에게 유감표명 성명서를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이 일은 세계 인권사측명에서 매우 의미있고, 한미관계사 측명에서도 이례적인 성과이며, 한국의 국가적 자존심을 드높인 일이기도 했다. 그러나 정구도는 한.미 양국정부의 진상조사결과가 미흡하다고 판단하여 2001년 2월, 진상조사결과의 문제점들을 담은 논문을 발표하였고, 정은용 대책위원장도 2001년 4월 한.미 양국에 반론서를 각각 제출하였다. 또한 대채위는 미국정부가 제시한 사후조치가 매우 소극적인 방안이라서 이를 단호히 거절하고 2002년 10월, 노근리 사건특별법 제정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국회에 제출하였다. 그 후 대책위원들은 2년 여간 국회를 무수히 방문하는 등 헌신적으로 노력한 끝에 2004년 2월 9일, '노근리사건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하는 값진 결과를 기필고 이루어냈다. 이 특별법에 근거하여 사건 발생 60년 만에 본 노근리사건 희생자 추모탑이 건립되었고, 현재 건립중인 노근리 평화기념관및 교육관 공사가 완료되면 노근리평화공원이 태동하게 된다. 이는 한국전쟁 참전미군에 의해 발생한 어둡고 아픈 과거사를 정리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새로운 계기를 만든 역사의 진전이라 말할 수 있겠다. 노근리사건희생자유족회는 억울하게 돌아가신 희생자들이 이제는 저 세상에서 안식하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이분들의 희생이 헛되자 않도록 노근리평화공원이 세계 인원의 메카, 평화확산의 전당으로 승화.발전하기를 충심으로 염원하는 바이다.
89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