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page

만성리 학살지(The site of the massacre of Mansengli Area) 만성리 학살지는 여순 사건 당시 부역 혐의자로 잡혀 있던 종산 국민학교(현재 중앙 초등학교) 수용자 중 민간인 수백 명이 떼죽음을 당한 곳이다. 진압군은 1948년 11월 초순부터 잡아온 사람들을 이 골짜기 속으로 몰아 넣어 학살하고 흙과 돌로 암매장하였다. 만성, 오천 주민들은 공포의 땅이 된 이 지름길을 두고 일부러 먼 거리를 돌아가기도 하였다. 그 뒤, 이 골짜기를 지나는 사람들이 작은 돌을 계곡에 던져 넣어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함으로써 돌탑 무덤이 솟아오르기도 하였으나 지금은 흔적을 찾아보기 힘들다.
196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