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page

김금산은 1919년 4월 4일 충남 서산군(瑞山郡) 대호지면(大湖芝面, 현재 당진군)에서 전개된 만세운동에 참여하였다. 대호지면 면장 이인정(李寅正)과 면직원 이대하(李大夏), 송재만(宋在萬) 등은 4월 4일 만세시위를 전개하기로 결의하였다. 이들은 4월 3일 대호지면장 명의로 각 구장 앞으로 도로수선(道路修繕)에 관한 공문을 보내 4월 4일 주민들을 공식적으로 동원하여 만세운동에 참여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4월 3일 한운석에게 시위군중에게 나누어 줄 애국가를 작사케 하여 1,000여 매를 인쇄하였고, 독립선언서도 등사하여 각 마을에 배포하였다. 4월 4일 대호지면 앞 광장에 도로수선을 위장하여 600여 명의 주민이 모였다. 광장 한 가운데에는 대형 태극기가 휘날렸다. 이인정이 군중 앞에 나서서 독립만세를 선창하자 군중들은 목이 터져라 만세를 따라 불렀다. 시위군중은 이인정과 송재만을 필두로 장정리를 거쳐 천의시장(天宜市場)으로 행진하였다. 사전 연락으로 도중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여 시위대는 1,000여 명으로 늘어났다. 군중들이 천의시장에 이르렀을 때 주재소의 일본 경찰이 출동하여 제지하려 하였으나, 오히려 그들은 군중의 기세에 눌려 만세를 몇 번 따라 부르고 도망쳤다. 시위군중들은 오후 4시경까지 정미면사무소(貞美面事務所)와 천의주재소 앞에서 만세시위를 벌이고 일단 해산하였다. 이때 당진경찰서(唐津警察署)에서 지원 나온 일본 경찰이 출동하여 시위대와 충돌하였다. 다급해진 경찰이 발포하자 분노한 군중들은 주재소로 달려가 건물과 기물을 파괴하며 격렬히 항쟁하였다. 김금산은 이날의 만세시위에 참가하였다가 일경에 체포되어 1919년 4월 24일 서산경찰서에서 소위 보안법 위반으로 태(笞) 90도(度)를 받았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려 2005년에 대통령표창을 추서하였다. - 출처 : 보훈처 공훈록
49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