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page

광주 3.1만세운동 1919년 2월 도쿄 2.8독립선언에 참여한 김마리아 여사(수피아 교사 지냄)가 감시를 뚫고 부산,대구 등을 거쳐 양림리의 언니 김함라 선생(남궁혁 장로 부인)에 독립 선언서를 전달했다. 광주의 만세운동은 김철을 중심으로 남궁혁 가옥에서 교인들과 비밀 독서 모임 회원들이 모여 거사를 계획했다. 3월 10일 만세물결은 광주 작은 장터를 휩쓸고 서문통과 법원 앞을 지나 경찰서까지 이른다. 1920년대에는 최흥종 등이 주도하는 광주만의 다채로운 사회운동으로 승화되고, 1929년 광주 학새 독립 운동으로 이어졌다.
51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