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9page

439
439page

北I허 ji 指쩌 盤춘꿇‘춘 훨L차 육향럼전흘관슈식슈정흘 仍등룹 配4호尊所 西I허 ji 잉예 배위중소 서향 램 司갤풍 첼£흉홍맴b 멤짧짖향 奉훨 •v.. 훨 풋i댐 샤륜 거벽작 양제 봉작 이작 슈쥬 仍등룹 大成至聖x효조하며{호 前 北I허 짧 #품쩌 앙예 대성지성윤션왕선위 전 육향 궤 진흘 奉훨 •v.. 훨」줬 亞않£당 봉작이작슈아헌관 않£당 훨I‘훨- 默훨 쫓흩풍훗츠 쫓手파며4호 前 헌관 접작 헌작 전작슈지 전유신위 전 훨I‘쩌 f府1Ã 興 +身 칩흘뷰복흥평신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아헌례를 시작한다. 알자가 아헌관을 관세위로 인도하면, 아헌관이 홀을 꽂은 뒤 손을 씻고 닦은 다음 다시 홀을 잡는다. 이어 아헌관이 준소로 나가 서향해 서면 사준이 상준의 덮개를 들고 앙제 를 뜨고, 봉작이 술을 받는다. 여기서 술을 덮는 덮개는 벽(幕)이라 하며 제사에 쓰이는 술항아리를 덮기 위해 베나 갈포로 네모나게 만든 것이다. 홀기에서 ‘거벽작주(學幕配酒)’라는 말은 ‘벽을 들고 술을 따르라’는 뜻이 다. 이어 아헌관이 대성지성문선왕 신위 앞에 꿇어앉고 홀을 꽂으면 봉작 이 아헌관에게 술을 건넨다. 아헌관이 작을 받아 헌작하고 전작에게 건네 면 전작이 이를 신위 앞에 올린다. 절차를 마친 아헌관이 홀을 잡고 일어 나 4배위로 가서 아헌례를 올린다. 2부 향교 I 4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