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page

내려가는 길도 쉽지 않았다. 매서운 바람에 손이 시릴 정도였다.
58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