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page


37page

3.1독립의거기념비
37page

대한의사 해파 양공 태용 기의비
37page

1910년 9월 15일 경술국치(庚戌國恥)를 개탄하며 단검으로 할복자결을 기도하였으나 문하 의생(醫生)의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이듬해인 1911년 9월 1일 일본정부에 독립촉구선언문(獨立促求宣言文)을, 이어 9월 9일에는 만국공사관에 독립청원서(獨立請願書)를 발송하였으며 이듬해 10월 또 다시 일본정부에 침략에 대한 항의각서를 발송하였다. 뿐만 아니라 1913년 1월 9일에는 조선총독부(朝鮮總督府) 총독에게 일제를 비난하는 문서를 발송하는 한편 납세거부·불입적(不入籍)운동 등을 전개하여 동포들에게 배일사상을 고취하였다. 1919년 3·1독립운동이 거족적으로 일어나자 고향에서 시위에 참여하였다가 일헌병(日憲兵)에 피체되어 혹독한 고문을 받고 귀가하여 이후 고문의 여독으로 발광(發狂)·신음하였다고 한다. 출처 : 보훈처 독립유공자 공훈록
37page

3.1독립의거기념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