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page


9page

우리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우리의 이 아픈 역사가 잊혀지는 것입니다. 이렇게 끌려갔다 내 나이 12살, 언니와 나물을 뜯는데 차가 오더니, 모자 쓴 사람들이 차를 타라고 했다. 둘이 끌어안고 버텼더니 나를 발로차버리고 언니 머리채를 쥐고 차에 태웠다. 내가 울어대니 나까지 주워 올려 한꺼번에 잡혀갔다. 대망에서 다른 차에 실린 언니와 헤어져 생사도 모른다 : 심달연 징용으로 끌려간 남편이 남양도군도에서 죽었다고 소식이 왔다. 남편 죽은 보상금을 직접 가서 받아야 한단다. 어린것들 둘을 친정에 맡기고 따라 나섰더니 목단강 근처 군부대였다. 목단강! 어린것들 던져두고 끌려온 목단강 어찌 잊겠는가 - 정윤희 처녀를 잡아간다기에 또래들과 20여일을 화장막에 숨어있었다. 동생이 '배고파 죽겠다. 누나가 '신민서사' 외우니까 배급 좀 타주라' 애원해 배급 타다 들켰다. 순사 한명과 헌병 두명이 항의하는 아버지를 총대로 내리쳐 이마에 피를 흘리고 쓰러지는 모습을 보며 열네살의 나는 끌려갔다. 군인들과 함께 군함에 실려 남태평양 팔라우로 : 강순애 고등과 1학년 16살때 담임선생의 권유로 근로정신대 1기생으로 후지코시 비행기공장에서 일했다. 배고프고 힘들어 도망치다 헌병에게 잡혀 강간당하고 부대로 넘겨졌다. 일본은 패전했지만 이미 임신이 됐고 귀국길은 막막했다. 귀향민 숙소에서 애기를 낳고 몇 달 후 고향으로 가니 어머니는 애 딸린 그 꼴로는 집에 못 들어온다고 부산으로 보냈다. 아이는 고아원에 맡기고 식당에서 일하며 일요일마다 만나러 갔다. 어느 날 내 아이의 옷을 다른 아이가 입고 있었다. 아이는 며칠 전 폐렴으로 죽었단다. 아이의 주검도 보지 못했는데.. : 강덕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