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46page


346page

평화의 소녀상 일제강점기 이땅의 어린 소녀들이 일본군 위안부로 갈제로 끌려가 인간으로서 견딜수없는 성노예 생활을 강요당하고 인권을 유린당한 가슴아픈 역사를 잊지말고 기억합니다. 세계가 한 목소리로 일본정부의 범죄사실 인정과 진상규명 그리고 진정한 사죄를 촉구합니다. 소녀들의 상처를 보듬어주고 평화와 인권이 실현되는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 35만 동대문구민의 소망을 담아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합니다. 2019년 11월 27일 동대문구평화의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