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page


64page

부친이 세우신 비석을 관리하시고 계신 남명화 선생. 그리고 그 곳을 나는 나의 아들과 같이 탐방을 했다.